Page 1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2011 September 22 – 26, Coex, Seoul Kate Briscoe Melanie Fitzmaurice Jarek Wójcik


캐서린 아스퀴스 갤러리

Establishing the gallery in 2003, Catherine Asquith, committed in her role as a leading gallerist, (Catherine Asquith is the State Chair (Vic/Tas) for the Australian Commercial Galleries Association (ACGA)), seeks to introduce discerning collectors to exceptional artists and their work. One of the gallery’s primary aims is to provide the Australian and international audience with a variety of exemplary artist practices, working within the genres of landscape, abstraction and figuration. The gallery’s represented artists’ work demonstrates a thematic and technical cohesion inherent to their individual art practices; acknowledges the legacy of art history; and reflects an intelligent and unique interpretation of a particular subject. Now representing 40 artists, the gallery’s program includes the disciplines of painting, photography, printmaking, sculpture and ceramics. The thematic parameters informing the selection of artists for KIAF/11 reside with the notion of ‘time and place’: Kate Briscoe’s work has been inspired by the ancient weathered Australian landscape, its geological cross-sections and sediment layers notating past events, environmental catastrophes and the shift and flow of elemental forces over time; Melanie Fitzmaurice’s sculptures explore themes of distance and trajectories, orientation and disorientation, placing Melanie, as observer and artist, in the role of ‘explorer’; and Jarek Wójcik’s oeuvre has been concerned with his recollections of a childhood from Poland, frequent travel to and from Europe, and his own personal musings on life.

캐서린 아스퀴스는 선두적인 갤러리스트로서의 사명을 안고 2003 년 캐서린 아스퀴스 갤러리를 설립하여 안목 높은 콜렉터들에게 우수한 작가와 작업을 소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녀는 호주화 랑협회의 빅토리아 및 타스마니안 주(州) 의장을 맡고 있기도 하 다. 캐서린 아스퀴스 갤러리의 주요 목표 중 하나는 풍경, 추상 및 구상 분야에서 본보기가 될만한 작가들의 다양한 작업을 국내외 관객들에게 제공하는 것이다. 캐서린 아스퀴스 갤러리 소속작가들의 작품은 개개인의 고유 작업 의 주제와 기법상의 일관성을 보여주고, 미술사의 업적을 기리며, 특정 주제에 대한 이지적이고 고유한 해석을 반영한다. 현재 40명 의 작가가 소속되어 있는 동 갤러리의 프로그램은 회화, 사진, 판 화, 조각과 도자 분야를 포함한다. 2011년 한국국제아트페어의 참여작가들을 선정하는데 영향을 미 친 주제는 ‘시간과 공간’ 개념이다: 케이트 브리스코의 작업은 아주 오래된 호주의 자연경관, 즉 과거의 사건들이 기록되어 있는 지질 학적 단면과 퇴적층, 환경 재앙, 오랜 시간에 걸쳐 나타난 자연력 의 변화와 이동 등에서 영감을 받는다. 멜라니 핏츠모리스의 조각 은 관찰자이자 작가인 멜라니를 탐험가로서의 위치에 두고 거리감 과 궤적, 방향 정위(定位)와 방향 상실 등의 주제를 탐구한다. 아울 러 야렉 보이체크의 전체 작품은 폴란드에서 보낸 유년시절의 기 억, 유럽으로의 잦은 여행, 그리고 삶에 대한 개인적인 사색과 연 관이 있다.


…time and place

Place is a relationship that somehow transcends time. Like a story, it dwells within us, as we live within it. When we think of place, we think about being in the world, how we define ourselves, about body and memory, identity and belonging. People’s sense of place is complex and often tied to experiences of movement and dislocation. Three artists from Catherine Asquith Gallery in Melbourne, make connections to their home in Australia and present evocations of place that are both specific and metaphorical. In The Explorer Series, Melanie Fitzmaurice intimates a time of journeying into uncharted worlds filled with unimaginable perils and discoveries. Her Torch, Pack, Trail and Helmet look a lot like museum artefacts, and seem out-of-place in our space as if made for another time. They relate to survival, yet their insular covering of grey fleece no longer offers simple warmth and protection. Strangely familiar and absurd, these garment-tools question the adequacy of our bodies and our sense of fitting and not-fitting with the world. We can only imagine what realms they are intended for, and into what liminal darknesses they may lead. Moving beyond geographies and into ways of thinking, Fitzmaurice posits the body as ‘home’ – a place from which and through which we constitute our world. She invites us to extend our understanding of the present and challenges us to venture into new possibilities. The Rockface paintings are part of Kate Briscoe’s ongoing investigation into the essence of place and how we come to know it - specifically the remote landscape of Geike Gorge on the edge of the Kimberley in Western Australia. A compression of form, edge, weight and colour, these works concentrate the artist’s sensitive response to being in a particular place-time. There is an intimate gestural quality on a vast scale and colour that is both nuanced and intense. Their strange planar geometry lends a monumentality.

Traces, imprints and cuts appear as if made by elemental forces. We sense the sky pressing on the land and seismic shifts from deep within. In pigment mixed with sand, we read fissure and shadow, river track and finger print, flood lines and oxides in sunbaked and porous rock. Lines and stresses suggest tension, immanence and an enduring presence that merges with the timeless geology of the world. Briscoe conjures place that is also a space in the mind: a place of things still undone, ages old; a place beyond the self that expresses continuity and interconnectedness. Jarek Wojcik’s paintings are coded with triggers and echoes that play one upon the other to ensnare and transport us. Exploring themes of temptation and enchantment, their resonant compositions are like re-tellings. They chronicle recollection as pilgrimage. Across continents, they speak of the past in the present; of those things we keep returning to so as not-to-forget; affinities; submerged memories and a curious hyper-reality. Laden with painterly and literary references they carry with them a personal sense of history and a whimsical delight in visual appearance. Inhabited by impossible shadow realms and projections, vertiginous spaces, cul-de-sacs and leaden skies, these theatrical renderings question our sense of reality as solid. Wojcik’s cryptic entanglements are secret landscapes of quiet liberation that dwell deep within the emotional ground of the self. Each of these accomplished artists has developed a distinct language to convey a unique relationship to place. Their many-layered art works invite engagement with the material world through body, memory and imagination. They take us places. Art emerges from no particular place, but many. Martina Copley Independent Curator and Arts Writer, Melbourne, Australia, 2011


…시간과 공간

암벽면 그림들은 케이트 브리스코의 장서의 본질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의 일부분인데, 구체적으로 우리가 어떻게 호주 서부 킴벌리의 가장자리에 위치한 게이키 협곡의 외딴 풍경을 알게 되었는지에 대한 것이다. 형태, 가장자리, 무게 및 색채의 압축물로써 이들 작품은 특정한 시-공간에 존재하는 것에 대한 작가의 예민한 반응에 집중한다. 거대한 규모에 미묘하면서도 강렬한 색채에는 친숙한 몸짓의 특징도 나타난다. 그 기묘한 평면 가하학은 기념비적인 인상을 풍긴다. 흔적, 자국과 상처들은 마치 자연력에 의해 생긴 것처럼 보인다. 우리는 땅을 누르고 있는 하늘과, 땅속 깊은 곳에서 일어나는 거대한 변화를 느낀다. 모래가 혼합된 안료에서는 지면의 갈라진 틈과 그림자, 강물의 자취와 지문, 침수경계선 그리고 햇볕에 마른 다공성 암석의 산화물이 읽혀진다. 화면 위의 선들과 강조된 부분들은 긴장감, 내재성 그리고 유구한 세계 지질학 역사와 융합되는 항구적 존재감을 암시한다.

어쩌면 공간은 시간을 초월하는 관계 요소다. 하나의 이야기처럼, 공간은 우리가 그 안에 살듯이 공간 역시 우리 안에 살고 있다. 우리는 공간을 생각할 때, 세계 안에 존재하는 것을 생각하게 된다. 이를 테면, 신체와 기억, 정체성과 소속감과 관련해서 우리 자신을 어떻게a 정의 내리는지 사유하는 것이다. 사람들의 공간감각은 복잡하고, 때로는 이동과 전위(傳位)의 경험과 연관되어 있다. 멜버른에 있는 캐서린 아스퀴스 갤러리의 소속작가 세 명은 그들의 고국인 호주와 연결된 구체적이면서도 은유적인 공간의 기억을 환기시킨다. 탐험가 시리즈에서, 멜라니 핏츠모리스는 상상할 수 없는 위험과 발견으로 가득 찬 미지의 세계로의 여정의 시간을 암시한다. 그녀의 손전등, 배낭, 등산로 그리고 헬멧과 같은 작품은 박물관의 유물과 매우 유사하며, 마치 다른 시대를 위해 만들어진 것처럼 우리 공간과 어울리지 않는다. 그것들은 생존과 관계가 있으나, 회색 플리스 소재의 다소 어울리지 않는 외피가 더 이상 따뜻함과 보호를 떠올리게 하지 않는다. 낯설게 익숙하고 엉뚱한 이 의복기구들은 우리 신체의 타당성과 세상에 적합한지 아닌지에 대한 우리의 의식에 의문을 제기한다. 우리는 오직 그것들이 어떤 영역을 위해 의도되었는지, 또 어떠한 암흑의 세계 속으로 안내될 지를 상상할 수 있을 뿐이다. 지리를 초월한 사고방식으로 전환하여, 핏츠모리스는 신체를 ‘ 집’으로 상정한다 – 즉, 집은 그것으로부터 그리고 그것을 통해 우리의 세계를 이루는 공간이다. 그녀는 현재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확장하도록 유도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도록 도전시킨다.

브리스코는 마음의 공간이기도 한 장소를 만들어 낸다. 이를 테면, 아직 미완성이지만 아주 오래된 것들이 있는 곳, 영속성과 상호연결성을 나타내는 자아를 초월한 곳 말이다. 야렉 보이체크의 회화는 우리가 다른 세계로 빠져들도록 연이어 작용하는 촉발과 울림으로 규정된다. 유혹과 황홀감을 주제로 한 공감을 일으키는 화면은 마치 다시 쓰는 이야기와 같다. 그들은 순례하듯 기억을 기록한다. 대륙을 건너서, 그들은 현재 속의 과거, 즉 우리가 잊지 않으려고 거듭 되돌아가는 것들, 친밀한 것들, 깊이 감춰진 기억들 그리고 기이한 극사실 등을 말한다. 전형적인 회화 같으면서 문학적인 내용으로 가득 찬 이 그림들은 개인적인 역사의식과 시각적인 즐거움을 전달한다. 현실에선 불가능한 그림자 영역과 투영, 불안정한 공간, 막다른 골목과 납빛의 하늘이 담겨진 이 연극적인 장면들은 확실하다고 믿는 우리의 현실감각에 의문을 제기한다. 보이체크의 수수께끼 같이 얽히고 설킨 복잡함은 작가 자신의 감정 밑바닥에 깊숙이 자리하고 있는 조용한 해방감을 보여주는 비밀스런 풍경이다. 이렇게 기량이 뛰어난 작가들은 각자 공간과의 고유한 관계를 전달하는 뚜렷한 언어를 발전시켰다. 그들의 다층적인 작품들은 신체, 기억 그리고 상상력을 통해 물질 세계와 관계를 맺도록 유도한다. 그들은 우리들이 가보지 않은 곳들을 경험하게 해준다. 예술은 특정한 한 장소가 아니라 다양한 곳에서 생겨난다. 마티나 코플리 독립 큐레이터, 예술 전문 저술가 2011년 호주 멜버른


Kate Briscoe

Kate Briscoe was born in England and has been living and exhibiting in Australia since the early 1970s. She has lectured at the National Art School, Sydney, and at the Universities of NSW, Western Sydney, and Newcastle. She completed her Masters degree at the College of Fine Arts (UNSW) in 1991, and, in 1993, became the Director of Print Workshop Zero (Sydney Print Workshop). Her work has been selected and hung in the 1997, 1998 and 1999 Wynne Prize exhibitions at the Art Gallery of NSW. Additionally, Kate has been a finalist in a number of significant art awards, including more recently, the Blake Prize (2009, 2010), the Calleen Art Award (2010, 2011), and the Tattersalls Landscape At Prize (2010, 2011). Kate has exhibited extensively both nationally and internationally and is represented in the collections of Parliament House, Canberra; Artbank; University of NSW; Government House, Sydney and the University of Western Sydney. She is also represented in numerous corporate collections including KPMG, Sydney, Deutsche Asset Management, General Motors, New York, Regus International, Michael Page and Barclays Investment Bank.

Rockface Geikie Gorge #1, 2010, acrylic, sand & pigment on canvas, 101 x 101cm


Kate Briscoe

Limestone Rockface Split #5, 2010, acrylic, sand & pigment on canvas, 147 x 152cm

Red Rockface Split #3, 2010, acrylic, sand & pigment on canvas, 101 x 101cm


Melanie Fitzmaurice

Melanie Fitzmaurice is an Australian Artist living and working in rural Victoria, Australia. Melanie completed her Bachelor of Arts (Visual) with Honours, majoring in Sculpture at th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School of Art, Canberra in 2007. As a recipient of travel scholarships awarded by The Royal Over-Seas League, London, The Freedman Foundation, Sydney and Saksala Art Radius, Haukivuori, Fitzmaurice has partaken in residencies based in regional Scotland (2008) and Finland (2011).

Explorer’s Trail, 2010, tracksuit fleece, fibreglass, ribbing, wood, rope, 28 x 50 x 240cm


Melanie Fitzmaurice

Navigation Helmet, 2010, tracksuit fleece, ribbing, foam, wood, fibreglass, 28 x 30 x 50 cm

Explorer’s Torch, 2010, tracksuit fleece, beads, PVC pipe, wood, fibreglass, 12 x 47 x 15 cm


Jarek Wójcik

Born in Poland, where he studied painting and art history, Jarek Wojcik proceeded to graduate from the University of Poznan, majoring in medieval mural art with a Masters degree. With his family he relocated to Melbourne in 1985. He has been exhibiting as a professional practising artist throughout Australia (Canberra, Sydney, Adelaide, Perth and Melbourne) since 1997. Internationally, Wojcik exhibited in Paris in 2007 and Poland in 2008. He was a finalist in the John Leslie Art Prize, in 2004, a finalist in the 5th International Biennial of Miniature Art, Czestochowa, Poland in 2008, and in 2006 Wojcik was “Highly Commended” in 4th International Biennial of Miniature Art. He is represented in the collections of National Museum in Szczecin, Poland and the Embassy of the Republic of Poland in Canberra, and his works are held in numerous private collections in Australia, Poland, New Zealand, USA, England, Malaysia, France, Sweden, Austria and Germany.

Composition for Bells and Ladders, 2010, acrylic on linen, 117 x 153 cm


Jarek Wójcik

Moon Song, 2010, acrylic on linen, 117 x 153 cm

Very Narrow Steps, 2011, acrylic on linen, 101 x 153 cm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2011 September 22 – 26, Coex, Seoul Kate Briscoe Melanie Fitzmaurice Jarek Wójcik

48 Oxford Street, Collingwood, Melbourne, Victoria, Australia, 3066 Telephone +61 3 9417 2828 Email enquiries@catherineasquithgallery.com Website www.catherineasquithgallery.com HoursTuesday to Friday 11am - 6pm Saturday 12 noon - 5pm Photography Garry Smith Essay Martina Copley ISBN 978-0-9807190-6-2 ©2011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2011  

Published by Catherine Asquith Gallery

Read more
Read more
Similar to
Popular now
Just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