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한벗 32 호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2010-2011


한벗 32 호

1|P age

1


한벗 32 호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The United Korean School of Southern New Jersey 주소: The King’s Christian School, 5 Carnegie Plaza, Cherry Hill, NJ 08003 사무실: 2 Martindale Dr, Voorhees, NJ 08043 홈페이지: http://issuu.com/kssnj Email: chuckkim1209@gmail.com 발행일: 2011 년 6 월 발행인: 김치경 편집인: 정안젤라 Copyright ⓒ The United Korean School of Southern New Jersey 표지: 김성태 <나눔 박노해 시 '사람만이 희망이다' > 45 x 69cm 2007

2|P age

2


한벗 32 호

목 차 2010 – 2011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학사일정..................................................................... 5 학사일정 2010 - 2011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수업 시간표 ............................................................... 6

3.1 독립운동이 조명하는 한국인 정체성.................................................................................... 7 정체성 3.1 독립운동 ..................................................................................................................................... 7 3.1 절 기념행사................................................................................................................................ 7 3.1 독립운동의 희생자들 ................................................................................................................ 8 역사교육의 탐구과제........................................................................................................................ 9 탐구 학습 활동 ................................................................................................................................ 10 결론 .................................................................................................................................................. 11 2010 NY 교육원에서 열린 동중부동중부-동북부 한국학교협의회 연수회에 다녀와서..................... 12 한국인 정체성 .................................................................................................................................. 12 한국어 교과과정의 평준화 ............................................................................................................. 12 NEW BOOK: THE IDEA THAT IS AMERICA .................................................................................. 13 콩트: 멜쿡” 콩트: “멜쿡 멜쿡 [멸치국] 멸치국] ............................................................................................................. 14 한국학교에 나의 바램이 있다면................................................................................................ 16

참가 행사 한글날 기념 백일장, 백일장, 그림 이야기 ............................................................................................. 17 백일장 은상 수상작 ......................................................................................................................... 18 그림 이야기 특별상 수상작 ............................................................................................................ 19 백일장 참가작 .................................................................................................................................. 20 라이온즈 클럽 미술대회 ........................................................................................................... 21 삼일절 행사 .............................................................................................................................. 22 남부뉴저지통합 한국학교 3.1 절 연극 대본 ............................................................................... 25 제 1 막: 유관순 열사 ....................................................................................................................... 25 제 2 막: 한글 사랑과 조선어학회 사건 .......................................................................................... 26 제 3 막: 광복절 ................................................................................................................................ 26 나의 꿈 말하기 대회 ................................................................................................................. 28 대상 수상 .......................................................................................................................................... 29 장려상 수상 ...................................................................................................................................... 31 동요대회 ................................................................................................................................... 32 동상수상 .......................................................................................................................................... 32 장려상수상 ...................................................................................................................................... 32

3|P age

3


한벗 32 호

학생의 글 한국여행 ................................................................................................................................... 34 감사의 편지 .............................................................................................................................. 35 나의 꿈 - 전도사 ...................................................................................................................... 36

교사의 글 하루씩 살게 하소서................................................................................................................... 37 학기를 끝마치면서 .................................................................................................................... 38 한국사 문화 .............................................................................................................................. 39 우리반 이야기 ........................................................................................................................... 41 한세계 속에 주인공이 될 우리 아이들을 꿈꾸며....................................................................... 42 한글을 배우는 것 ...................................................................................................................... 43 콩나물 키우기 -한국학교에서 찾아가는 한국인의 정체성 ....................................................... 44 2010 제 2 회 한글날 기념 백일장, 그림이야기 .............................................................................. 44 제 92 주년 삼일절 기념식 ............................................................................................................... 44 동중부지역협의회 제 20 회 동요대회 ........................................................................................... 45 여백의 미 그리고 붓글씨 쓰기 ...................................................................................................... 46 추억 .......................................................................................................................................... 47 내 나라 말을 익히고 뿌리를 아는 것 ........................................................................................ 48 토요일에 어디 가세요? 가세요? 나는 한국학교에 갑니다. 갑니다. ................................................................... 49 꿈을 갖고 즐겁게 뛰어 놀아라 .................................................................................................. 51 음악의 음악의 즐거움 ........................................................................................................................... 52

4|P age

4


한벗 32 호

5

2010 – 2011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학사일정 1주

2주

3주

4주

18 일

2일

11 일 개강 9일

25 일 추석행사 23 일

9월

10 월

11 월 12 월 1월 2월 3월

6일 4일 1일 휴교 5일 5일 휴교 2일

13 일 11 일 8일 12 일 12 일 9일

16 일 휴교 / 한글날기념 백일장, 백일장 그림이야기 20 일 18 일 교사송년의 밤 15 일 19 일 휴교 19 일 휴교 16 일

4월 5월

총계

23 일

7일

14 일 동요대회 11 일

21 일

수업

휴교

3 30 일

29 일 휴교

26 일 삼일절행사 26 일

휴교

4일

6월

27 일 휴교 25 일 휴교 22 일

5주

30 일 나의꿈말 하기대회

4

1

3

1

3

1

3

2

3

1

2

2

4

1

28 일

4 18 일 학예발표회, 학예발표회, 종강

3 32

5|P age

9


한벗 32 호

6

2010 - 2011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수업 시간표 Level

K

Level 1

Level 2

Level 3

Level 4

Level 5

Level 6

Level 7-8

Level 9-10

다람쥐반

토끼반

노루반

사슴반

기린반

타조반

갈매기반

호랑이반

코끼리반

교실

202

204

202

201

200

199

106

107

108

시간 9:30

윤기석 태권도

김주현

류연미

이진실 음악 198 (정안젤라 보조)

채병관

한민경

한국어 1

한국어 2

윤기석 태권도 (정안젤라 Gym/APR 보조)

한국어 5

한국어 6

(이옥주, Anna Shin 보조) 10:15

이옥주

이교연 고숙희 역사문화 -107

한국어 9 김치경,

한국어 K Anna Shin 보조

이교연 서예

107 11:00

11:45

이옥주 한국어 K Anna Shin 보조

이진실 198

이진실 198

김주현 보조

류연미 보조

이옥주 한국어 K 복습

윤기석 (김주현 보조)

태권도 Gym/APR

정안젤라

전병희

한국어 3 한국어 4 201

윤기석

이진실 (한민경 보조)

태권도 Gym / APR

198

채병관 고숙희 199 한국어 SAT

한국어 7-8

이교연 역사-문화 107

(류연미 보조)

Anna Shin 보조 12:30

6|P age


한벗 32 호

3.1 독립운동이 조명하는 한국인 정체성

김치경 박사 (교육학) 교육학)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교장, 매인 주립대학교 교육방법론 교수)

3.1 독립운동 3.1 절은 1910 년에 일본에강제점령 당한지 9 년 후인 1919 년 3 월 1 일 일본식민지 지배하의 한국에서 일어난 거족적인 민족독립운동을 기념하는 날이다. 3.1 운동 이후 전국을 휩쓴 시위운동 상황을 보면 집회회수 1,542 회, 참가인원수 202 만 3,089 명, 사망자수 7,509 명, 부상자 1 만 5,961 명, 검거자 5 만 2,770 명, 불탄 교회 47 개소, 학교 2 개교, 민가 715 채나 되었다. (일본측발표). 이 역사적인 독립운동은 일제의 잔인한 탄압으로 비록 많은 희생자를 낸 채 목표를 달성하지는 못했지만, 대내외적으로 우리 민족의 독립정신을 선명히 드러낸 바가 되어, 우리 근대민족주의 운동의 시발점이 되었다. (사진은 그때 당시의 서울에서의 만세 행진과 일본 경찰이 살해한 여학생 시체를 길가에 버린 것을 보여준다. 적십자사 제공).

3.1 절 기념행사 매년 3.1 절 행사가 미국에서도 열리지만 한국에서처럼 젊은 학생들과 초등학교 학생들이 독립기념관을 찾아가거나 행진을

7|P age

7


한벗 32 호

하면서 3.1 절 당시의 만세운동을 재현하는 것은 힘든 일이다. 한국에서도 40%의 초등학교 학생들은 아직도 3.1 운동의 뜻을 모르고 있다고 한다. 하물며 미국에서 사는 한국학생들이야 오죽하겠는가? 우리의 3.1 절 행사에는 한인회 임원, 사업인, 노인회 회원들이 참석하는 것이 고작이지 학생들이 참석하는 것은 아주 드문 것이 사실이었다. 그런데 남부 뉴저지(회장 이주향)에서는 2010 처음으로 한국학교 학생들이 참가하는 뜻있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동영상 과 Multimedia 등을 사용하여 이중언어로 3.1 절 배경을 설명할 때 놀란 것은 학교에서 그렇게 소란을 피우던 우리 아동들이 너무나 조용했던 것이다. 태극기를 들고 모두가 만세를 부를 때 필자는 너무나 감격스러웠다. 금년(2011)에는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학생들이 유관순 연극을 한국어로 연출하여 많은 한국학교학생들과 시민들에게 감명을 주었다. 간접경험을 통하여 배우는 한국사와 한국인이라는 느낌과 긍지를 가질 수 있었다.

3.1 독립운동의 희생자들 수많은 독립 운동가들 중에서 필자는 최소한 두 순국선열을 소개하지 않을 수 없다. 그 중 한 분이 만해(萬海)한용운(1879 ~ 1944)님이다. 불교 혁명가로 독립선언서를 공저한 33 인중의 한 분이시다. 우리의 애송시, 그의 “님의 침묵” 은 너무나도 유명하다.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 (중약) 아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얐습니다. 제 곡조를 못 이기는 사랑의 노래는 님의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 (한용운) 이 “님”을 그의 “조국”이라고 그리워했는지 쉬이 알 수 있을 것이다.

해석해보면

그가

얼마나

애처롭게

조국을

8|P age

8


한벗 32 호

조선의 땅덩어리가 하나의 감옥인데 어떻게 불 땐 방에서 편히 살겠느냐며 만해는 냉골의 거처에서 꼿꼿하게 앉아 지냈다. 해서 '저울추'라는 별명이 따라다녔다. 돌집(조선총독부)이 마주 보이는 쪽으로 당신의 집을 지을 수 없다며 심우장을 북향으로 지었다는 일화도 유명하다. 만해는 깨달음을 얻은 후 오도송에서 "사나이 이르는 곳 어디나 고향인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나그네의 수심에 잠겼던가. 한마디 소리쳐 우주를 설파하니 눈 속의 복숭아꽃 붉게 붉게 나부낀다"라고 읊었다. '눈 속에 핀 복숭아 꽃송이'가 바로 만해의 시요, 만해의 정신이었다 할 것이다. (정끝별·문태준). 그렇게 그리워하던 조국이 1945 년에 찾아오기 1 년 전 그는 혹독한 가난으로 세상을 떠난다. 얼마나 애석한가! 다음의 순국열사로는 너무나 유명한 유관순 순국 열사를 잊어버릴 수가 없다. 1902 년에 태어나 1920 년에 18 세의 젊은 나이로 형무소에서 고문을 받다가 순국하셨다. “유관순 누나”로 알려진 이 이화여고 학생의 죽음은 일본이 한국인에게 얼마나 잔인했는지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역사교육의 탐구과제 3.1 독립선언서를 보면 아래의 공약 3 장(번역 문)을 찾아볼 수 있다. 一. 오늘 우리의 이번 거사는 정의, 정의, 인도와 생존과 영광을 갈망하는 민족 전체의 요구이니, 오직 자유의 정신을 발휘할 것이요, 결코 배타적인 감정으로 정도에서 벗어난 잘못을 저지르지 마라. 一. 최후의 한 사람까지 최후의 일각까지 민족의 정당한 의사를 의사 시원하게 발표하라. 一. 모든 행동은 가장 질서를 존중하며, 존중하며 우리의 주장과 태도를 어디까지나 떳떳하고 정당하게 하라. 이것을 요약하면, • 자유와 정의로운 사회 • 독립의 영광 • 인도주의, 비폭력 주의 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이 바로 한국민족의 정체성이 아닌가? 이전에 한국에서 이씨왕조의 이름을 전부 외우던 식의 역사 학습은 전혀 의미 가없고 역사의식을 심어 주지 못한다. 미국의 현대 교육에서 가장 중요시 되는 학습방법은 핵심주제를 선정해서 탐구하는(Central Theme for Inquiry)것이다. 탐구 주제를

9|P age

9


한벗 32 호

“3.1 독립 운동 정신”으로 선정했을 때 핵심 문제 (Essential Questions)의 예를 든다면, • • • • • • • •

3.1 운동의 역사는 왜 중요한가? 우리 조상들의 수난의 역사는 우리에게 무엇을 조명하고 있는가? 한국인의 정신을 3.1 운동에서 찾을 수가 있는가? 한국인의 정신이 자유와 정의로운 사회, 독립 투���, 인도주의, 비폭력주의라면 그것을 우리 민족의 정체성이라고 할 수 있는가? 한국 민족은 어떻게, 왜, 뛰어 나는가? 역사 교육은 왜 중요한가? 3.1 독립 운동 당시 외국(일본, 중국, 미국 독일)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 나고 있었는가? 한국인의 정체성은 역사 속에서만 찾을 수 있는가, 아니면 음악, 미술, 문학, 풍속 속에서도 찾을 수 있지 않은가?

등 여러 탐구 핵심 문제들 중에서 선택 탐구할 수 있을 것이다.

탐구 학습 활동 이와 같은 탐구 문제를 가능하면 학생들과 공동으로 만들어 낸 다음에는 반드시 다음과 같은 다채로운 학습활동을 제시하여 학생들이 자신이 원하는, 자신의 개인 학습 능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탐구 문제를 선택하도록 자유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 • • • •

연구 논문 (Team work 도 허락) 감상문, 수필과 시 (개인 학습 활동) 영상 (Power Point 같은 computer 를 사용, Team work 도 허락) 포트폴리오 (Portfolio, 각종 사진 영상, 논설, 음악, video 등 종합 자료, team work 허락) 연극이나 동영상 (team work 허락)

이 같은 탐구 학습활동은 “Inquiry Method”에서 쓰이는 방법인데 소련의 Lev Vygotsky 가 1962 에 발표한 개념 건설 이론 (construction theory)에 기반을 둔 것으로, 학생들 자신이 사실을 찾아내어 자기 자신의 새로운 개념을 건설할 때 진정한 배움을 효과적으로 이룩할 수 있다는 강력한 현대교육방법론과 일치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 모든 탐구결과는 자신들이 건설한 이론을 자랑스럽게 발표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한다. 따라서 역사적인 사실을 얼마나 기억하고 있는지를 시험하여 성적을 주는 것은 위와 같은 탐구 활동과는 전혀 부합되지 않는다. 탐구 활동 작품과 발표가 얼마나 역사가다운 활동인데, 학생들의 탐구활동 자체를 평가 해야 한다. 우리는 우리 학생들이 역사가들처럼 역사적인 사실을 분석하는 능력을 역사교육의 목표로 삼아야 할 것이다.

10 | P a g e

10


한벗 32 호

최근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내년 이후 고교에 입학하는 학생은 계열에 상관없이 한국사를 꼭 배워야 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처음 도입한 ‘2009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한국사가 선택과목이 된 지 1 년 만에 필수로 되돌아간다. “내용은 내용은 쉽고 재미있게 바뀐다. 초등학교 교과서는 역사 인물과 일화 중심으로, 중학교는 정치사건 위주로, 고등학교는 시대별 사회구조를 파악하는 식으로 만들 계획이다. 지금까지 초중고교 역사 교과서가 선사시대부터 현대까지를 망라하면서 학습량이 너무 많다는 비판을 감안한 것이다. 또 우리 역사에 대한 자긍심을 키울 수 있도록 긍정적인 내용이 보강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흥미를 유발하기 위한 체험· 체험·탐구 활동도 활동 지원하기로 했다.” (동아일보, 기사입력 2011-04-23) 한국사가 필수로 바뀌는 것은 참으로 옳은 교육 정책이다. 역사 교육 내용은 재미있을 뿐만 아니라 민족 역사에 대한 자긍심과 민족의 정체성을 찾을 수 있도록 우리 학생들을 도와 주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내용은 쉽고 재미있게 하면서 체험·탐구 활동을 중심으로 학습하는 것은 중요한 역사 교육 방법이라고 본다.

결론 3.1 운동을 한 탐구주제로 생각했지만 그 이외에도 많은 역사 연구 주제들이 있다. 다만 3.1 운동은 대 민족 독립항쟁이요 하나의 중요한 역사 연구과제라고 생각한다. 이와 같은 역사 교육을 통해서 우리 자녀들은 한국 정신, 한국인의 정체성을 인식하고 진정한 한국 민족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믿는다. 한국어만 가지고는 부족하다. 긍정적 측면에서 바라본 3.1 독립운동의 정신을 한국사 교과과정에서 심도 있게 다뤄야 한다. 그리고 역사교육 방법은 탐구 방법 같은 학생중심의 뜻있는 교수법과 학습법을 써야 한다고 믿는다. 미국의 저명한 역사 철학가, George Santayana 가 “Those who cannot learn from history are doomed to repeat it.”라고 했듯이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옛 쓰라린 비극을 되풀이 하게 마련이다. 한국학교 역할은 우리 자녀들에게 역사를 배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역사를 가르치되 올바르고 재미있게 가르치자.

11 | P a g e

11


한벗 32 호

2010 NY 교육원에서 열린 동중부동중부-동북부 한국학교협의회 연수회에 다녀와서

김치경 교장 차가운 아침 길 Port Authority Bus 정거장에서 20 blocks 을 걸어서 한국 문화원을 찾아 갔습니다. 아침운동을 잘했습니다. 두 가지 중요 주제는 (1) 한국인 정체성, 한민족 동질성, 한국문화의 요소 등이 한국어 교육의 목표가 되어야 한다 (2) 한국어 교과과정의 평준화(Standardize)가 필요하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국인 정체성 저는 이것이 무엇인지 잘 모릅니다. 연사하고 이야기를 나누었지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정의가 없다는 것만을 합의했습니다. 사실, 북한이 50 년 이상 선전구절로 주장해온 “주체의식,” 우리가 막연히 쓰고 있는 ” 한국사상, 민족의 뿌리, 혈통, 민족 동질성” 등 아름다운 표현들이 대두 되었지만, 확실한 개념이 없어서 그것을 한국어 교육목표로 받아들이기가 어려웠습니다. 심지어는 “상속어” 라는 새 표현이 나왔습니다. Heritage Language 를 한국어로 표현 한 것인데 저는 “민족언어” 나 “전통언어”같은 표현이 적합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전승언어”도 좋습니다. 사실 미국에는 “America is an idea.” 라는 개념이 있지만 그것을 교육 목표로는 내 세우지 않거든요. 따라서 한국의 정체성이나 한국사상을 교육목표로 삼기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어 교과과정의 평준화 미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국 교육 목표(National Education Standards)를 세우는 운동과 비슷합니다. 그것을 “평준화”라고 부르는 것 자체가 모순이 있고 평준화하는 것 자체에 모순이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 미국, 각 지역에 살고 있는 재외 동포를 위한 한국어 교육의 “평준화”는 불가능 할 뿐 아니라 합당치 않기 때문입니다. 교육 목표를 강압적으로 요구할 때 그에 수반하는 갈등이 너무 크기 때문입니다. 사실 미국 교육자들이 국가 교육 목표를 비 헌법적임에도 불구하고 개발하고 있는 이유는 미국이 수학, 과학 교육에서 다른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 너무나 뒤져있었기 때문에 시작한 것인데 이제는 우리 나라가 “외국어 교육 평준화” 라고 미국을 모방하고 있는 것입니다.

12 | P a g e

12


한벗 32 호

가장 인상 깊었던 이야기는 동북부 협의회 회장 심운섭 교수의 주장이었습니다. 한민족의 정체성을 교육목표로 삼을 것이 아니라 세계화를 위한 Global 시대의 다국적 교육으로 목표를 다시 설정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 우리는 자랑스러운 민족이라고 뽐내거나, 민족주의에 파 묻혀 일본인들처럼 거만할 수도 없고, 중국처럼 독단적 일수도 없습니다.

New book: THE IDEA THAT IS AMERICA

For 17 months, Army Captain Ian Fishback struggled in vain to get his superiors to pay attention to the prisoner abuse he had witnessed repeatedly in Iraq and Afghanistan. When he finally decided to blow the whistle by contacting Senator John McCain, he posed the central question confronting America in the twenty-first century: "Will we confront danger in order to preserve our ideals, or will courage and commitment to individual rights wither at the prospect of sacrifice? My response is simple: if we abandon our ideals in the face of adversity and aggression, then those ideals were never really in our possession. I would rather die fighting than give up even the smallest part of the idea that is "America."" But what is this idea? George W. Bush waged war in Iraq in the name of American values— liberty and democracy. His critics in the United States and around the world use the language of values, too, and attack him for deceiving a nation to wage an unjust war. What values does America truly stand for? The Idea That is America reminds us of the essential principles on which our nation was established: liberty, democracy, equality, justice, tolerance, humility, and faith. These are the values that have shaped our history and that bind us together as a nation. We have struggled to make them real, through the civil rights movements for women, African-Americans and other minorities; through campaigns for religious tolerance and tolerance of wave of immigrants; through demands for voting rights and equal protection of the law; and through the steady surge of reform and resistance that defines our democracy. When we seek to promote and support these values in the rest of the world, we must be honest about these struggles and about our own imperfections. We have much to learn from other nations as well as to teach. American needs a values-based foreign policy that is true to our actual values. The Idea that is America offers a set of foreign policy proposals that meet this standard and that provide a roadmap for getting our nation back on track in the world. We as a nation cannot afford to give up even the smallest part of the idea that is America. Basic Books, A Member of the Perseus Books Group

http://www.princeton.edu/~slaughtr/books/america/index.html

13 | P a g e

13


한벗 32 호

콩트: 멜쿡” 콩트: “멜쿡 멜쿡 [멸치국] 멸치국]

김치경 교장

삼다도라는 제주도는 원래가 화산으로 형성된 섬이라 돌이 많다. 밭 경계선도 돌담이요, 집 울타리도 돌담이요, 해안선도 돌담, 가도 가도 돌담의 연속이다. 그 돌담들을 따라 100 여 채가 옹기종기 모여 있는 바닷가 마을, 판포, 그날도 매일처럼 커다란 해가 서쪽 바다 수평선 속으로 반쯤이나 잠겼는데, 마치 환상의 세계가 그려진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 온 하늘이 붉게 물들어 있었다. 자그마한 항구를 둔 입구에는 두껑이와 개똥이라는 별명이 아직도 애용되는 청년 둘이 또순이라는 할아버지 옆에 앉아 장기를 두고 있다. 두껑이라는 이름은 솥두껑처럼 모질게 굴어도 잘 견디어 내라고 지은 이름이고, 개똥이라는 이름은 개똥처럼 쓸모 없는 아이라고 붙여야 ‘염라대왕’이 질투하지 않고 뺏어가지 않는다고 지어준 이름이다. 또순 할아버지는 해가 지는 서쪽 하늘을 바라보며 일기예보를 잘하기로 유명하다. 기다란 담뱃대를 돌담 위에 탁탁 치고 기침을 쾅 한 다음, “두껑아, 오늘 밤 날씨가 좋겠는데, 네가 망을 좀 보아라”고 지시를 한다. 고기배 10 여 척을 닻 놓아 둔 돌담 부두 옆에는 밀물이 들어와야 가슴 깊이 밖에 안 되는 얕은 해변가를 돌담으로 에워싼 ‘원담’이라고 하는 ‘전통어장’이 있다. 이 ‘원담’ 어장에서는 낙지도 잡히고 “구정기”(소라)도 잡힌다. “삼다도”라 바람도 많은데, 또순이 할아버지의 예보에 의하면, 이날 밤 바람이 없다는 것이다. 필경 멜치 떼가 밀물을 따라 몰려 오리라는 것을 직감하고 두껑이에게 망을 보게 한 것이다. 해가 지면 등잔불을 켜서 엄마가 바느질하는 옆에 앉아 괜히 투정을 해보다가 나는 잠에 떨어지곤 한다. 천상 어머님이 들어다가 이불 속에 눞혀 주게 마련이다. 밤이 얼마나 깊었을까, 첫닭이 울기 전에 두껑이가 아우성을 치며 지나간다. “멜 들어수다, 멜 들어수다 [멸치가 들어왔습니다]…” 꽹과리를 치면서 동네를 한 바퀴 돈다.

14 | P a g e

14


한벗 32 호

밀물을 타고 몰려 왔던 멜치 떼가 임시어장 돌담 안으로 들어왔다가 썰물이 나가는 것도 모르고 그만 ‘원담’안에 갇히고 만 것이다. 물이 점점 가라앉아 가면서 어장 면적이 점점 좁아진다. 멜치 떼는 점점 밀집되어서 파닥 파닥 꼬리치는 소리가 더욱 요란해진다. 달빛에 어장은 은빛으로 반짝거리기 시작한다. 바지 옷을 무릎까지 걷어 올리고 들어서면 맨손으로도 멜치가 수십 마리씩 잡혀 올라온다. 개똥이도 두껑이도, 또 또순이 할아버지도 멜채 (멸치잡는 작은 그물)를 들고 들어선다. 아니, 온 동네가 발칵 뒤집힌 것이다. 모두가 멜치를 떠내느라고 아우성이다. 집집마다 멜치를 한 구덕(바구니)씩 잡고 돌아간다. 아침이 되자 이 집 저 집 ‘멜쿡’을 끓이느라고 어머니들이 바쁘다. 초겨울인데도 뒷마당 돌담 옆에는 동지가 선 배추가 아직도 싱싱하게 살아 있다. 부드러운 이파리로만 골라 국에 넣고 끓인다. 이렇게 특별한 음식이 생기면 어머님은 으레 히 손자도 없이 홀로 살고 있는 이웃집 노인 할머니를 잊지 않는다. 큰 대접에 멜쿡을 가득 담아 들고 갖다 주고 나서야 나는 나의 조반을 먹는다. 몸이 한동안 아파서 가을 추수가 끝난 다음 제대로 움직여 다니지 못한 쇠똥이 엄마는 간밤에 멜치를 잡으러 가지도 못한 모양이다. 밤새 소란하더니 무슨 일이 있었느냐고 시치미를 떼고 물어가며 대문 안으로 들어 오는 것을, 어머니는 만면 희색으로 맞아 들인다. 쇠똥이 엄마를 밥상 곁으로 붙들어 앉히고, 어머니는 식사를 같이 하라고 권하신다. “심어 봅서게, 심어 봅서게!” 수저를 잡아보라는 제주 말이다. 쇠똥이 엄마는 마지 못하는 양 수저를 조심스레 잡는다. 이 마을 판포에 서는 이날 멜쿡을 못 먹은 사람이 한 사람도 없었다. ================ 작가의 변: “옛날에 한 동네 (Community) 에서 이렇게 모두가 평화롭게 자연과 더불어 살든 시절이 있었습니다.” 필자 소개: 소개 김치경 박사는 제주도 판포에서 태어났고 한림이 고향이다. 1968 년에 미국으로 건너와서 Cherry Hill High School East 의 고등학교 교사 생활을 31 년간 하고,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에는 매인 주립 대학교에서 교수 생활을 10 년간 한 후, 지금은 은퇴하여 시간 강사로 활약 중이며, Voorhees 에서 살면서 토요일에는 남부뉴저지 통합 한국 학교 교장으로 학교를 섬기고 있다. 멜쿡 (멸치국): 제주도 토속 음식 중 하나로 갈치 국에 버금가는 것이다. 싱싱한 갖 잡아온 멸치를 펑퍼진 배추 이파리를 가득 넣고 국을 끓인다. 거기에다 매운 풋고추를 길게 4 등분 칼집을 내어서 매콤한 맛을 우려 내어서 먹으면 일미다. [이 글은 1985 년 뉴욕한국 일보사 발행 “한국인” (통권 32 호, pp. 39-40) 에 발표 출판된 것을 다시 편집한 것이다.]

15 | P a g e

15


한벗 32 호

한국학교에 나의 바램이 있다면

김정숙 교감

한국학교 직책을 부탁받고 할까? 말까? 망설이면서 고민했던 기억이 나는데 벌써 2 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망설이기 보다는 불완전한 상태로 배워 가면서 시작한 것이 오히려 나에게는 한걸음 앞서 가게 된것 같고 나름대로는 발전된 삶을 살아던것 같아 뿌듯합니다. 우리한국학교 어린이 들이 이렇게 자랐으면 하는 나의 바램이 있다면 많은 사람들로 부터 사랑받는 유순하며 자립성이 강한아이들로 자기 이익만을 추구하지 않고 자신의 지식을 함께 나누고 겸손과 지혜를 겸한 친구들이 되어주기를 바랍니다. 이런 아이들을 키우시고 보살펴 주시는 우리선생님들 이 기에 나의 바램은 꼭 이루어지리라 믿고 있습니다. 자기 일들을 묵묵히 하고 열정적 으로 헌신 하시는 선생님들….. 그들이 있기에 오늘의 한국학교는 날로 발전되고 빛을 비추어 주고 있습니다. 밝고 명랑한 우리학생들, 그리고 지식과 겸손을 함께 갖추시고 다양한 Talent 를 소유하신 선생님들 모두가 함께해 주셔서 행복했고 즐거웠습니다. 함께 일할수있도록 이런 소중한 시간들을 마련해 주신 주님께 감사 드립니다.

16 | P a g e

16


한벗 32 호

한글날 기념 백일장, 백일장, 그림 이야기

2010 년 10 월 16 일 재미 한국학교 협의회 중동부 지역 협의회 한글날 기념행사 백일장에 220 명이 참석하였습니다. 우리남부뉴저지 통합 한국학교에서는 윤도일 (6 학년) 글짓기에서 은상, 채시온 (4 학년) 그림 이야기 특별상을 각각 수상하였습니다. 우리학교의 참가학생수는 12 명, 교사 6 명, 학부모 2 명 이었습니다.

17 | P a g e

17


한벗 32 호

백일장 은상 수상작

미국에 사는 내가 한글을 배워야 하는 이유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윤도일(11 세) 미국에 사는 내가 한국어 즉 한글을 배워야 하는 이유는 나는 미국에 사는 한인으로서 한국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한국이 비록 작은 나라이긴 하지만 정말 하나의 정신으로 똘똘 뭉친 위대한 나라라는 것을 알려야 할 만한 임무가 나에게 주어져 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나도 방금 미국으로 이민 왔었던 내가 ‘한글을 완벽하게 쓸 수 있는데 왜 굳이 한글을 배워야 할까?’라고 생각하고 한국어에 대한 존재감 한글 그 자체를 완전히 잊어버리고 살고 있는 적도 있었다. 집에서 쓰는 한국어라고는 부모님께 대화하기, 책 읽기, 그리고 일기쓰기가 전부였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맞춤법 정말 이런 기초적인 것부터 하나하나씩 틀리기 시작하니 알게 되었다. 한인으로서 가장 기초적인 맞춤법조차 틀리고 있으니 어떤 면으로는 창피하기도 하고 또 어떤 면으로는 분하기도 했으나 탓할 사람도 없고, 내가 내 자신을 이렇게 만들어 놨다는 사실에 대해서 짜증이 나기도 하였다. 나는 그때부터 한글학교에 다니기 시작하였고 깨닫게 되었다. 미국에 살면서 물론 미국어도 배워야 하지만 한국어도 제일 중요한 것 중에 하나라는 것을. 미국에 사는 한인들은 마치 모든 한인들을 대표하는 한인들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우리 코리언 아메리칸 Pneumonia 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따라서 미국 사람들이 우리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달라진다. 따라서 한국어도 못하는 한인들을 보면 외국인들이 우리는 자기나라말도 못하는 한심한 민족이라고 볼 것이 뻔하다. 그러기 때문에 팥 없는 찐빵은 정말 맛이 없어지는 것처럼 한글은 정말 우리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정말 자랑스럽고 중요한 특별요소라고 할 수 있다

18 | P a g e

18


한벗 32 호

그림 이야기 특별상 수상작

놀이 공원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채시온(9 세)

씨월드에 갔어요. 고래도 보고 물개도 봤어요. 놀이기구도 탔어요. 정말 정말 재미 있었어요.

19 | P a g e

19


한벗 32 호

백일장 참가작

한글은 봄, 여름, 여름, 가을, 가을, 겨울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9-10 학년 코끼리반 나영서

20 | P a g e

20


한벗 32 호

라이온즈 클럽 미술대회

2010 년 11 월 13 일 우리학교 강지은 학생(13 세)이 Lions Club 주최“평화”미술대회에 입상하여 감사장을 받았습니다.

21 | P a g e

21


한벗 32 호

삼일절 행사

일시: 2011 년 2 월 26 일 토요일 11:00am – 1:30pm

22 | P a g e

22


한벗 32 호

23 | P a g e

23


한벗 32 호

2011 년 2 월 26 일 오전 11 시에 체리힐 장로교회에서 제 92 주년 삼일절 기념식을 가졌습니다. 이 곳에서 우리학교 학생들은 제 1 막 유관순 열사, 제 2 막 한글 사랑과 조선어학회 사건, 제 3 막 광복절 순으로 연극을 선보였습니다. 모인 모든 이들은 여기서 그 옛날 우리 선조들이 독립을 위해 온 몸을 던졌던 정신을 기리며 “대한독립만세”를 함께 외쳤습니다. 이 날 연극과 함께 뒷 배경으로 사용되었던 프레젠테이션 자료는 다음 링크에서 다시 볼 수 있습니다. 프레젠테이션 자료: http://issuu.com/kssnj/docs/yukwansun

24 | P a g e

24


한벗 32 호

남부뉴저지통합 한국학교 한국학교 3.1 절 연극 대본 글: 문화 한국사 교사 이교연

제 1 막: 유관순 열사 뒷 배경:유관순 열사의 초상화, 태극기 들고 시위하는 사진 해설: 해설 1902 년 충청도 천안에서 태어난 유관순은 서울의 이화학당에서 신식학문을 배우면서 애국정신을 길렀습니다. 정동 제일교회에 다닐 때에도 매일같이 태극기를 가슴에 품고 기도했다고 합니다. 조선의 독립을 바라는 마음으로 1919 년 3 월 1 일 만세를 부르기 위해 학교 뒷담을 넘어서 다른 5 명의 친구들과 함께 시위행렬에 참가했던 유관순은 3.1 운동으로 학교가 휴교하자 고향인 천안으로 내려왔습니다. 친구 1: 우리도 이 곳에 사는 동네 어른들, 교회와 다른 학교 학생들과 연락해서 장터에서 독립 만세를 부르기로 하자. 친구 2: 관순아, 어서 앞에 나가서 우리가 먼저 시작하자. 유관순: 유관순 “우리 조선은 반만년의 오랜 역사를 가진 나라입니다. 그러나 일본은 우리나라를 강제로 빼앗고 온 천지를 짓밟으며 우리에게 갖은 학대와 모욕을 가했습니다. 10 년 동안 우리는 나라가 없는 백성이 되어 온갖 서러움을 참고 살아왔지만, 이제 더 이상 참을 수 없습니다. 우리 다같이 독립만세를 불러 나라를 되찾읍시다!" 다 함께: 함께 대한 독립 만세! 일본 헌병들 1: 아! 이것들을 다 잡아라. 체포해서 경찰서로 데리고 가라! 2. 주모자가 누구냐? 유관순을 잡아들여라! 3. 만세 부른 놈들은 하나도 남김없이 다 잡아다가 혼을 내줘라 해설: 해설: 나라를 찾고자 하는 우리의 염원과는 반대로 일본군은 우리 조선 사람들을 마구 잡아가고 때리고 무차별로 사람들을 죽이기 시작했습니다. 이날 유관순의 아버지와 어머니도 일본군에 의해 돌아가셨습니다. 유관순은 주모자로 체포되었습니다. 그러나 유관순은 감옥에서도 굽히지 않고 독립만세를 부르며 투쟁을 하였지만 오랫동안 계속된 고문과 후유증, 영양실조 등으로 1920 년 10 월 감옥에서 19 살의 나이로 숨을 거두었습니다. 그러나 유관순 열사의 조선을 사랑하고 나라를 되찾고자 하는 마음은 전국 방방 곡곡에서 불타올랐습니다.

25 | P a g e

25


한벗 32 호

제 2 막: 한글 사랑과 조선어학회 사건

뒷배경: 교실에 둘러앉아 공부하는 학생들

한글 사전 원본

한글학자 1: 지금 학교에서도 우리말을 쓰지 못하게 하고 일본말 만 가르치라고 하니 어찌하면 좋겠나? 한글학자 2: 아무리 우리 말을 못 가르치게 해도 우리 조선어학회에서는 큰 사전을 만들어 한글을 배우기 쉽게 해야 하네. 그것이 우리의 사명이야. 한글학자 3: 그럼. 그 말이 맞네. 우선 한글 맞춤법을 만들고 표준어도 정해야 하네. 그러나 일본 경찰들이 우리를 감시하고 있으니 조심들 합시다. 해설: 해설: 조선어학회 사건은 1942 년 10 월에 일제의 식민통치에 맞서서 우리말 글을 연구하고 보급하던 우리 학자들과 관계자들을 줄줄이 잡아들여 모진 고문을 하고 옥살이를 시킨 사건입니다. 일본에 나라를 빼앗긴 뒤, 우리 학자들은 조선어학회(한글학회)를 중심으로 한글맞춤법 통일안을 마련하고 또 표준어를 정하여 우리의 말을 쉽게 배우도록 “큰사전’을 만들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일제는 우리가 우리 사전을 만든다는 이유로 한글 학자 33 분을 감옥에 가두고 모진 고문을 가해 이로 인해 2 분은 돌아가시기 까지 하였습니다. 또한 우리의 민족성을 없애기 위해 점차 탄압의 세기를 더하여, 모든 학교의 학과를 일본말로만 가르치고 우리말 글을 쓰지 못하게 하는 한편, 41 년에 들어서는 독립운동을 할 가능성이 있을 듯한 사람도 잡아들였습니다. 이러한 조선어학회 사건은 일제식민통치가 자행한 가장 잔혹한 민족말살 정책이었으며 우리로서는 가장한 처절하고 치열한 독립운동이었습니다. 1945 년 8 월 15 일 광복 때까지 옥살이를 하신 분은 이극로, 최현배, 정인승, 이희승 이상 네 분입니다. 그 분들은 감옥에서 받은 고문과 영양실조로 감옥에서 나온 후에도 한참 동안 힘든 생활을 하셨지만 한글을 위해 평생을 바치신 분들입니다. 이렇듯 선열들이 목숨과 바꾸면서까지 지켜서 물려 준 우리말과 글을 우리는 열심히 배워 반만 년을 이어온 빛나는 민족문화의 유산이며, 우리가 후손 만대에 물려 주어야 할 소중한 자산을 지켜내야 할 것입니다.

제 3 막: 광복절

뒷배경: 태극기 휘날리며,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

26 | P a g e

26


한벗 32 호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천황의 항복 소식: 우리 일본은 한국 사람들에게 무조건 항복합니다. 사람 1: 아! 이제야 우리나라를 찾게 되었구나. 일본이 2 차 대전에서 연합군한테 졌으니 우리도 독립을 하게 되었네. 사람 2: 이게 얼마만이야! 1910 년에 우리나라를 일본에게 빼앗겼으니 36 년 만이네. 사람 3: 이제는 우리말도 마음대로 쓰게 되었어. 지금부터 우리 아이들한테 우리말을 가르쳐야겠네. 모두들: 모두들 우리 다 함께 만세를 불러야지. 대한 독립 만세!!! 만세!!!

해설: 해설 광복절은 1945 년 8 월 15 일, 제 2 차 세계 대전에서 일본이 연합군에 패하여 항복하게 되어 1910 년 나라를 빼앗긴 지 36 년 만에 한반도가 일본의 억압에서 해방된 날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광복이라는 말은 “빛을 되찾음”을 의미하고 국권을 되찾았다는 뜻입니다.

27 | P a g e

27


한벗 32 호

나의 꿈 말하기 대회

2011 년 4 월 30 일 토요일 오후 6 시에 리하이벨리 한국학교에서 제 7 회 나의 꿈 말하기 대회 동중부 예선 대회가 있었습니다. 이 날 김소진 (7 학년) 학생이 대상을 획득하고 박우만 (5 학년)이 장려상을 수상, 드디어 우리 학교의 꿈까지도 이루어 졌습니다.

28 | P a g e

28


한벗 32 호

대상 수상

남을 돕는 자로 사는 나의 꿈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7 학년 김소진

저는 돕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영어로 말하자면 “helper”. 그게 무슨 꿈이냐구요? 어른들이 말씀하시잖아요. “무엇이 되는것보다 어떻게 사는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이죠. 그러니까 제 꿈은 무엇이 되든, 남을 돕는 사람으로 살고 싶은 거랍니다. 제가 첼로를 연주할 줄 알아요. 그래서 요요마같이 유명한 첼리스트가 되고 싶기도 해요. 그런데, 그게 끝이 아니라 만약 제가 첼리스트가 되면 양로원과 같은 곳에 가서 연주하면서 외로운 할아버지 할머니의 친구가 되고 싶어요. 어느 날은 꿈에서 나를 만났어요. 그 꿈 속에서 저는 아프리카의 가난한 어린이들을 위해 음식을 나눠주고 있었어요. 첼리스트는 아니었던 것 같아요. 그래도 그 모습은 내가 봐도 너무너무 멋있었어요. 여러분, 혹 제가 백만장자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요? 만약 그렇게 되어도 제 꿈은 변함이 없을 거예요. “돕는 사람으로 사는 것”. 양로원에 계신 할아버지 할머니처럼 돈보다 사랑이 필요한 사람도 있겠지만, 정말 당장 돈이 필요한 사람이 있지 않겠어요? 예를 들어, 백만장자가 된 저는 돈이 없어 학교에 못가는 친구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거예요. 어느날, 저는 TV 에서 아프리카 우간다에 사는 한 여자아이를 볼 수 있었어요. 그 아이는 “무엇을 원하니?”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어요. “지금 당장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어요. 가난과 외로움만 있지요. 하지만, 제 미래는 신데렐라처럼 행복하게 될 거예요.” 그래요. 그런 여자아이가 신데렐라처럼 되도록 돕는 게 제 꿈이예요. 그리고, 그 어린아이의 소원처럼 저 또한 당장 할 수 있는 것은 별로 없지만, 지금 내게 주어진 것들을 열심히 해서 남을 돕는 꿈을 실천하며 살고 싶어요. 그것이 저에게는 신데렐라처럼 되는 것과 같은 거랍니다. 29 | P a g e

29


한벗 32 호

저는 그 꿈을 위해, 공부도 열심히 하고, 책도 많이 읽어요. 수영과 배구도 열심히 해요. 건강해야 남도 도울 수 있을 테니까요. 물론, 첼로와 피아노도 빼놓지 않고 열심히 배우고 있답니다. 또 하나 한국어도 열심히 배우고 있어요. 제가 한국어로 도울 일도 있지 않겠어요? 제가 무슨 직업을 갖게 될지 아직은 잘 몰라요.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렇게 최선을 다해 하루하루를 산다면 제가 돕는 사람으로 잘 준비될 것이라는 거죠. 이다음에 제가 세상에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반드시 필요한 사람이 되어 그들을 도우며 살고 있을 거랍니다. 영화 “로마의 휴일”의 여주인공 오드리 헵번을 아시나요? 저도 잘 몰라요. 그러나, 유명한 영화배우라는 것과 할머니가 되어 아프리카에 사는 어려운 아이들을 돌보는 일을 했다는 걸 선생님과 부모님께 들어서 알아요. 저도 그렇게 살고 싶어요. 얼굴도 예쁘지만, 마음은 더 예쁜 사람! 그게 저의 별명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남을 돕는 자로 사는 나의 꿈, 이 꿈으로 오늘도 나는 행복합니다. 여러분도 저와 같이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대상 수상작 동영상 감상하기 http://www.youtube.com/watch?v=xIONOUqrB5g

30 | P a g e

30


한벗 32 호

장려상 수상 화성으로 떠나는 우주인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6 학년 박 우 만 여러분!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 비행사 이소연씨를 기억하십니까? 온 국민의 마음에 자랑스러움을 주었던 누나는 제가 좋아하는 우주인입니다. 저도 어른이되면, 이소연 누나처럼 우주 비행사가 되고 싶어요. 그것도 화성에 착륙하는 첫번째 우주인이 꼭! 되고 싶어요. 왜 화성이냐고요? 화성은 지구와 가까운 행성이고, 오래 전부터 사람들의 관심의 대상이었어요. 화성은 지구와 비슷한 대기권이 있고, 얼어져 있는 물이 있어, 살아있는 생명체가 있을 가능성이 많았요. 그래서 저는 점점 더 호기심을 갖게 되었어요. 우리가 사는 지구는 여러가지 공해물질로 인하여 점점 오염되어 가고 있어요. 또 언젠가는 인구가 너무 많아져 지구에 살기 어려울지도, 그래서 지구의 자원도 얼마가지 않아 없어질지도 몰라요. 이렇게 되면 우리가 지구에서 살기 어려워져 다른 곳으로 이사 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전 화성이 우리가 찾는 바로 그 행성이 될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화성에 도착하면, 화성에 지구인이 살 수 있는 곳인지, 무엇을 어떻게 짓을 것인지, 그 방법을 찾아 내고 싶어요. 우주 비행사가 되려면 아주 많은 노력을 해야 되겠죠. 우주인들은 적극적인 마음과 계속적인 연구, 건강한 체력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우선 저는 정신수양을 위해 검도를 배우고 있고, 매일 자전거를 타고, 동네를 한 바퀴 신나게 달리며, 조깅도 자주합니다. 영리한 두뇌를 위하여 수학, 과학 문제를 많이 풀고, 다양한 과학책과 과학 잡지를 구독하여 열심히 읽어요. 여가시간에는 루빅큐브를 조립하고, 레고와 크- 넥스를 이용하여 다양한 우주선을 만들어 우주비행을 꿈꾸어 보아요. 최근에는 뉴웍(Newark)와, 코넬대학교에서 열린 루빅큐브 대회에 참가하여 여러 학생들과 견주어도 보았어요. 그리고 올 4 월에 치루었던 재미한인과학자협회 수학, 과학 경시대회에 참가하여 각각 우수한 성적으로 주지사 상을 받았어요. 우주인이 되는 것은 싶지 않겠지만 열심히 노력하면 나의 꿈이 이루어져 제가 꼭 화성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저는 꼭 화성에 가고 싶어요. 미래는 꿈꾸는 자의 것이니까요. 여러분! 제가 화성에서 수집하고, 연구한 자료들을 이 지구에 보낼테니 받아 보시지 않을래요? 감사합니다. 장려상 수상작 동영상 감상하기 http://www.youtube.com/watch?v=jyujAzVlWBU

31 | P a g e

31


한벗 32 호

동요대회

동요대회 지도교사 정안젤라

동상수상 3 학년, 학년, 4 학년으로 구성된 국악동요 팀 (참가자: 채시온, 김하빈, 김하은, 김희진, 채시인, 홍유민, 윤도영) 지정곡 - 연날리기, 연날리기, 자유곡 자유곡 - 할머니 무릎 동영상 감상하기: http://www.youtube.com/watch?v=h57uqwGFiv0 국악도 아이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다는 믿음으로 2010 년 국악동요제 대상곡 "할머니 무릎"을 선곡하였고, 전통 사물놀이 복장을 갖추기 위해 태권도복 위에 엄마의 검은색 티셔츠를 입힌 후 청색, 적색, 황색, 흰색의 천을 각 2 야드씩 끊어 8 등분 하여 둘렀습니다. 소고는 트랜톤 교회에서, 장구는 김주현 선생님이 빌려 주셨습니다. 전통 장단을 배우고 장단에 맞추어 어깨춤을 추면서 우리민족의 전통가락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장려상수상 2 학년으로 구성된 창작동요 팀 (참가자: 서정환, 윤도웅, 신예린, 장온유, 최예영, 서하영, 김민진, 남예린) 지정곡 – 가을들판 동영상 감상하기: http://www.youtube.com/watch?v=A3zO6mbi5Iw

32 | P a g e

32


한벗 32 호

지정곡들 중 우리 아이들의 이미지와 가장 맞으면서도 '가을'이 지금과는 다른 계절이라 다른 팀들이 선택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는데 예상이 맞았습니다. 가을의 색깔 노랑과 빨강으로 의상을 준비하였습니다. 작사가가 말하고자 했던 우리 가을의 정서를 잘 표현할 수 있도록 안무하였고, 그 과정에서 학생들이 서로 서로 피드백을 주어 율동을 완성하였습니다. 허수아비가 졸고 있는 모습, 놀러 온 아기 참새들이 허수아비를 깨우는 모양, 가을 들판의 곡식이 바람에 흔들리는 느낌, 뉘였뉘였 서산을 넘어가는 해를 보는 모습, 노란 들판이 빨갛게 익어가는 변화를 아이들의 표정과 몸짓에서 완벽하게 느끼실 수 있습니다.

자유곡 - 아기 다람쥐 또미 동영상 감상하기: http://www.youtube.com/watch?v=gvUCD-lD7_E 한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동요 중 하나로 산새와 다람쥐가 살고 있는 숲 속 풍경을 아름답게 나타낸 노래입니다. 자유 곡이었는데도 같은 곡으로 세 팀이나 나와 긴장했지만 우리 아이들이 무대를 즐기며 정말 산새와 다람쥐처럼 노래하고 있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마지막 장면은 그야말로 여덟 마리의 귀여운 또 미들이었습니다. 어제 오늘 보여주신 학부모님들, 선생님들과 많은 한국학교 관계자분들, 목사님의 기도와 격려 속에, 통합 2 년째인 우리 학교가 "잘 될 수 밖에 없는" 학교임을 다시 한번 느끼면서, 우리 학교의 교사라는 사실이 자랑스럽습니다. 두 팀 모두 수상한 것도 자랑거리인데, 동요 진행을 참관하신 후 심사 기준 등에 우리 아이들의 한국 언어 및 문화 교육을 위해 발전해 가야 할 부분들을 지적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는 것을 보며, 남부 뉴저지의 교육열 뿐 아니라 이사님, 학부모님들의 높은 수준도 체감하였습니다. 통합 한국학교로 출범한지 2 년인데 벌써 우리 학교에서는 무엇을 어떻게 가르치는지 궁금해들 하시고, 남부 뉴저지 한국학교가 동중부의 관심이 되고 있다고 하니 교사로서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재미 한국학교 중 최고의 명문학교가 될 날이 머지 않은 느낌입니다. 반주자가 없어 너무 고민하고 있는 중에 혜성같이 나타나셔서 가장 아름다운 반주로 지원해주시고, 이제 우리학교 음악 선생님으로 오신 이진실 선생님께도 감사를 드립니다.

33 | P a g e

33


한벗 32 호

한국여행 코끼리반 단유상

나는 이번 여름방학 때 “모국방문”에 학생들을 모은다고 해서 가기로 했기 때문에 케네기 공항을 갔다. 나같이 미국에서 자란 한국애들을 만날 줄로 기대했는 데 거의 다 외국인들이었다. 그래서 한국 캠프가 별로 재미없을 것 같아 큰 실망을 했다. 한국까지 비행기로 가다가 같이 간 외국애들하고도 친해졌고 한국에 도착해서 다른 캠프가는 애들을 만나보니 생각보다 한국애들이 많았다. 그리고 처음으로 한국을 보니 너무 신기했다. 이화여대로 가는 버스를 타면서 밖을 계속 바라보았다. 이대에 도착하자마자 짐을 다 정리했다. 다음 날 부터 한국구경을 하기 시작했는 데 정말 많은 곳을 구경했다. 박물관, 쇼핑몰, 큰도시들을 많이 구경했다. 내가 제일 좋았던 곳은 애버랜드였다. 같이 간 애들과 무섭지만 재미있는 것들을 많이 탔다. 여행을 하지 않고 공부를 한 날도 많았다. 작은 그룹으로 나눠서 한국어도 배우고 사물놀이도 했다. 나는 장구를 쳤는데 생각보다 매우 잘 쳤다. 캠프가 끝나게 되어 슬펐지만 어쩔수가 없었다. 시간이 나니 친척들이 보고 싶었다. 할머니하고 외삼촌을 보니 너무 반가웠다. 얼굴들을 다 기억했다. 미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외삼촌이 준 100 불로 인천 국제공항에서 가족선물을 샀다. 한국을 떠나는 것은 슬펐지만 미국에 있는 가족들을 다시 본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들뜨고 좋아졌다. 도착한 날은 조금 어지럽고 피곤했지만 몇일지나니 내 생활은 보통으로 돌아왔다.

34 | P a g e

34


한벗 32 호

감사의 편지 코끼리반 신지용

아빠와 엄마에게, 나를 위해 모든 것을 해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립니다. 아주 많은 것을 해주셨지만 저는 감사한 것을 세가지만 말하겠습니다. 세번째로 제가 감사하는 것은 부모님이 저를 위해 모든것을 제공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때어나서 부터 지금까지 저에게 음식, 옷, 그리고 쉴 곳을 주셨습니다. 제가 학교 공부에 도움이 필요했을 때, 두 분이 제 곁에서 제가 이해할 수 있도록 잘 설명해 주셨습니다. 필요한 것을 매일 매일 제공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두번째로 제가 감사하는 것은 저를 낳아주시고, 잘 돌보아 주신 것입니다. 태어날 때 부터 항상 저를 건강하게 크라고 돌보아 주신것을 감사합니다. 아플때마다 항상 두 분이 뛰어왔습니다. 제 곁에 항상 계셔서 아주 감사합니다. 무엇보다도, 제가 제일 감사한 것은 두 분이 저를 사랑해 주시는 것입니다. 어떨때는 귀찮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이제 조금 크고 보니까 사랑을 못받는 아이들이 많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부모님의 사랑을 이제부터 아주 감사하게 받을 것입니다. 사랑하는 아들, 신지용 올림

35 | P a g e

35


한벗 32 호

나의 꿈 - 전도사 코끼리반 윤도일 나는 단 한번도 나의 꿈에 대해서 깊히 생각해 본적이 없었다. 누가 “너는 커서 무엇이 되고 싶니?”라고 물어 볼 때면 잠시 생각하다 아무거나 나의 머리속에 가장 먼저 떠 오르는 것으로 대답했기 때문에 정답은 언제나 달랐다. 그러나 요즈음 며칠 사이에 나는 갑자기 유스 그룹으로 올라가서 그런지 우리 전도사님처럼 나도 전도사가 되고 싶다는 마음이 마치 민들래 씨앗같이 어디에선가 날아와 내 마음속에 자리잡고는 싹을 튀우며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다. 전도사 중에서도 여러가지 전도사가 있지만 내가 되고 싶은 전도사는 유스 그룹을 가르치는 전도사가 되고 싶다. 많은 청소년들 앞에 나와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한다는 것이 지금은 사람들 앞에 서기만하면 겁부터 먹는 나에게 결코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성공하는 날까지 열심히 노력해서 많은 사람들 앞에 서 당당히 설교를 할 수 있으려면 그정도는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설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중 하나, 목소리는 듣는 이들에게 설교가 지루 할 것인가 아니면 듣는 이들이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게 들을 것인가를 좌우한다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명쾌, 또박또박 더듬지않고 말하면서 유머도 조금씩 너 주어가면 재미 있으면서도 그냥 농담이 아닌 설교가 되는 것이다. 그렇다고 꼭 꾸미고 재미있게 만든 설교가 다 좋다는 것도 아니다. 아무리 말을 못하는 사람이라도 마음에서 우러나오도록 정성껏 한다면, 다시말해 예수님께서 그 사람과 함께 해 주신다면 그렇게 썩 잘하지 않는 사람이라도 정말 가슴에 와닿는 설교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스그룹 전도사는 청소년들과 친해질 줄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나이도 그렇게 차이가 많이 나지 않으면서도 청소년들을 영적으로 잘 돌보아 줄 수 있는 전도사가 진짜 전도사가 될 수 있는 자격을 가진 전도사라고 나는 강력히 주장한다. 너무 나이가 많다거나 또 반면 나이가 너무 어려도 안된다. 나이가 많은 사람은 마음, 이해력이 서로 통하지 못하고 또 나이가 너무 어린 사람은 마음이 잘 통할 지 모르지만 영적으로 지도한다는 것보다는 친구에 더 가까워져 갈 수 있는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 나는 이 두가지 자격을 다 가진 완벽한 전도사가 되고 싶다. 사실 나는 정말 내가 전도사를 꿈 꾸리라곤 꿈에도 몰랐다. 그러나 지금 현재로선 그 전도사라는 사람이 내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들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나는 잘 할 수 있다고 믿는다.

36 | P a g e

36


한벗 32 호

하루씩 살게 하소서

한국어 9-10 반 (코끼리반) 교사 고숙희

지나간 수많은 날들을 되돌아 보니 가진 것이 없다고 나누어 줄 것이 없다고 불평하면서 살아 왔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께서는 제게 올해 또 새로운 날들을 허락하셨군요.

이제 전 깨달았습니다. 물질도, 학식도, 자신감도, 건강도 그 모든 것이 주님이 허락하지 않으면 물거품이 된다는 것을요.

주님! 올 해는 너무 많은 것을 계획해 놓고 분주하여 불평하는 마르다가 되지 않게 하소서. 이틀도 일주일도 한꺼번에 살 수 없는 우리들 욕심 부리지 말고 하루씩 계획하고 실천하며 살게 하소서.

주님께서 쓰신다고 하면 언제든지 쓰일 수 있도록 준비하면서 하루씩 살게 하소서. 아름다운 진열장에 놓여있어 보기 좋은 그릇이 되기 보다는 깨끗히 씻어 오늘 하루 쓰일 수 있는 그릇이 되게 하소서.

37 | P a g e

37


한벗 32 호

학기를 끝마치면서

한국어 9-10 반 (코끼리반 ) 교사 고숙희 안녕하세요? 코끼리반(고등부, SAT 반)을 맡은 고 숙희 선생입니다. 저의 반은 우리 남부 뉴저지 통합한국학교에서 가장 한국어 실력이 월등한 학생들로 구성되었고 학생 수가 적어 나름대로 좀 더 유익하고 즐거운 학급을 만들고자 노력했습니다. 아침 첫 시간에는 고급 한국어 어휘 및 활용 그리고 작문에 중점을 두어 수업을 진행했고 11 시 부터는 SAT 시험에 대비하여 문제 풀이 및 검토를 거의 매주 학습했습니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많은 도움이 되었을 줄로 믿습니다. 여학생들은 미국에서 태어났다는 것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한국말을 잘합니다. 남학생들도 두뇌가 명석하고 어학에 소질이 있어서 이번 4 월에 있었던 SAT 모의고사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습니다. 학생들은 모두 영특하고 수업태도가 성실할 뿐더러 학생 각자 자랑거리가 참 많습니다. 한국어로 글씨를 얼굴같이 예쁘게 쓰고 발표력과 리더쉽이 탁월한 영서, 어학에 타고난 소질이 있어서 글을 잘 쓸 뿐만아니라 말도 편안하게 잘하는 도일, 두뇌가 명석해서 따로 노력하지 않는 듯 해도 수업진도를 무리없이 따라가며 숙제도 잘 해오는 지용, 아직도 한국어를 읽을 때 미국말 억양이 있지만 학습 이해력과 SAT 실력이 높은 유상, 그리고 나이는 어리지만 미래를 위해 SAT 공부 열심히 하고자 하는 혜림 등 모두 한국학교의 보배들 입니다. 지난 번에 있던 삼일절 기념 행사에 우리학교가 연극을 맡게 되어 다른 학교 선생님들과 학생들 그리고 많은 어르신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유관순 역할을 한 영서를 비롯한 모든 학생들이 각자 맡은 역할을 잘 해서 자랑스러웠습니다. 이 지역협의회 회장님이셨고 저의 배우자 되시는 고한승 목사님도 선생님들의 출연이 있었던 다른 학교와는 달리 학생들로만 구성되어 더욱 더 순수하고 재미있었고 한국말 가르친 보람을 느끼게 잘 했다고 격려했습니다. 지금까지 이 한국학교를 위해 수고하신 모든 선생님들과 교장선생님께 감사드리며 특히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부모님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교사인 저를 도와 대외 행사와 학예 발표회를 멋지게 끝낸 학생들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새 학기가 시작하면 모두 다시 만나기를 기대합니다.

38 | P a g e

38


한벗 32 호

한국사 문화

역사 문화 교사 이교연

역사 문화 교사로서 우리 2 세들과 만난 지 두 해가 지났습니다. 수업을 진행하면서 미국식 교육과 이 나라의 짧은 역사를 배우는 이들이 우리의 반만년의 역사를이해할 수 있을까? 또 이 사건의 중요 성을 알 것인가? 또 이 시점에서 어떠한 관점을 가지고 주변국가들과의 현안 문제를 보도록 가르칠 것인가? 가 참으로 어려운 과제로 여겨졌습니다. 지난 해에 배운 것 중에서 중요하다고 여겨지는 사건 의 연대와 지명을, 또는 인물의 이름을 외우도록 복습을 시켜보면서 이렇게 전혀 ���른 긴 역사를 공부 하는 것이 이들에게는 얼마나 부담스러운 과목이 될 까도 생각이 들지만 그래도 수업시간의 진지한 모습을 보면 서 이들의 가슴에도 한국에 대한 이해가, 나아가 한국사랑이 서서히 피어나는 것을 봅니다. 특히 올해는 뉴져지 한인회에서 주최하는 3.1 절 특집의 한 순서로 이 근처 한국학교 학생들이 참여한 프로그램 중에서 저희 학교에 할당된 유관순 열사를 위한 단막극을 만들면서 학생들과 함께 보다 생생한 역사의 한 페이지로 걸어 들어가 보게 해주고 유관순 열사의 생애 뿐만 아니라 열사가 우리에게 주는 의미를 새겨보았습니다. 나아가 이민 1 세대에는 말로만 듣던, 또 그 후 세대에는 이름조차 생경한 조선어학회 사건들을 간추려 무대 극본과 동영상을 만들면서 이 과정들을 마치 묻혀있던 역사를 발굴하는 심정으로, 또 이 사건에 연루된 집안의 어른에 관한 자료를 찾아보자니 마치 역사의 굴렁쇠가 굴러가다가 뒤돌아 서서 손짓을 하는 것 같은 감동이 몰려오기도 했지요.

39 | P a g e

39


한벗 32 호

어디 그 뿐인가요? 짧게 십 분도 안 되는 연극을 무대에 올리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에서 몇 십 년 전 대학 졸업작품으로 연극을 하면서 이에 심취해 젊은 시절을 연극으로 불사르고 싶었던 열정이 다시금 되살아나는 것 같기도 하고 참여하는 우리 2 세 학생 중 누군가가 이러한 짧은 경험을 통해서라도 자신의 숨은 자질을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래보았습니다. 비록 단막이었지만, 다 함께 동참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기를 바라면서 이러한 조그마한 활동을 통해서 연극에의 매력과 그 수고 로움을 다 함께 알게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할 수 있겠지요. 또한 전통 공예를 만들어 보는 공작 시간과 붓을 잡는 그 손길을 통해 조상의 맥박이 뛰는 순간이 기도 했고요. 가능하면 객관적인 입장에서 가르치는 역사 교사가 가장 바람직한 교사상이라고 생각 되어 될 수 있으면 여러 자료를 통해서 한국사의 앞 뒤를 스쳐 지나가는 수업 형태를 지향하고는 있지만 때로는 비켜가고 싶은 굴절된 고난사, 또 2 세들이 굳이 알아야 하나를 고뇌하면서 가르치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 2 세들에게도 조상의 뿌리에 휘감긴 긴 역사의 변천과 다양성을 통해서 현재의 자신들의 위치를 굳건히 하며 미래를 향해 힘차게 나가가는 우리 2 세가 될 것으로 믿어 희망이 뿌리내립니다.

40 | P a g e

40


한벗 32 호

우리반 우리반 이야기

한국어 7-8 반 (호랑이반) 한국어 5 반 (타조반) 교사 채병관

41 | P a g e

41


한벗 32 호

한세계 속에 주인공이 될 우리 아이들을 꿈꾸며

한국어 6 반 (갈매기반) 교사 한민경 한국에서도 중학생들을 많이 접한 나로선 이곳에서 한국어 교사가 되는 것은 정말 쉬운 일이라 생각했다. 5, 6 학년을 위주로 맡은 한글 학교 교사인 나는 첫 시간부터 부모의 강압에 못 이겨 나온 아이들이 대부분임을 알고 앞으로 1 년간이 까마득하게 느껴졌다. 내가 맡은 반은 어느 정도 한글을 잘 읽는 아 이들로 구성되어 수업 시간에 교과서를 읽히고 이해하는 데는 어렵지 않았지만 맞춤법, 띄어쓰기, 조사, 접속사, 존댓말……글쓰기에서는 계속 틀리고 있었다. 체계적인 교제도 없고(내 마음에 드는)……나름대로 교과서 외 여러 한글 사이트를 찾아보고, 현재까지 미국에 사는 한국인을 위해 만들어진 한국어 교재를 모두 종합하여 보충 프린트를 만들어 숙제를 내줬지만 저학년에 비해 우리 학년은 학교 숙제 외에 하는 과외활동이 많아 좀처럼 한국어 숙제까지 해 오기는 벅찬 모양이었다. 점점 흥미를 잃어가는 아이들에게 난 교사로서 동기 부여도, 흥미 유발도 못 시켜주는 것 같아 괴롭기만 했다. 그런데 나에게 포기하지 않도록 해주는 몇몇의 학생들이 있었다. 매주 어렵지만 너무나 열심히 숙제를 잘 해오고, 수업시간에 한국 말로만 사용하여 질문을 하려고 노력하고, 가끔 아이들의 엄마로부터 “우리 아이가 이제 한글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라는 한마디가 나를 한 학기를 잘 마치도록 이끌어주었다. 사명감 없이 뛰어든 한글 학교 교사인 내가 1 년 동안 수업 준비를 위해 보았던 많은 한국어 교제들로부터 나도 몰랐던 우리 한글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가져보았고 나아가 정말 이렇게 좋은 한글을 우리 아이들에게 꼭 가르쳐야겠다고 다짐했다. 한 해 한 해 시행착오는 있겠지만 열심히 가르쳐 한국어 수업을 들은 우리 아이들이 세계 속의 한국인으로서 주인공으로 우뚝 서기를 희망해 본다.

42 | P a g e

42


한벗 32 호

한글을 배우는 것

한국어 4 반 (기린반) 교사 전병희

한글을 배우는 것 중요합니다. 우리는 한국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철이 들어서 미국에 온 우리는 우리가 누구인지 알지만 여기서 태어났던지, 아주 어려서 와서 미국에서 자란 아이들은 자기가 누구인지 정체성의 혼란을 겪으면서 힘들어 하는 고등학생이나 대학생들을 보았습니다. 우리 반의 학생들 다 귀하고 귀한 학생들입니다. 운동 등 다른 activity 때문에 매주 학교에는 못 왔지만 대부분 다 읽고 받아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학생들과 선생인 제가 다 열심히 가르치고 배웠지만, 부모님들과 조부모님들의 수고도 너무나 큽니다. 특히 우리반의 한 학생의 조부모님 두 분 다 손녀를 위하여 베푸시는 사랑의 희생을 알리고 싶습니다. 토요일 하루를 온전히 손녀가 한글 배우는 데 다 쓰시는 분들입니다. 손녀 딸과 먼 곳에 사시기 때문에, 토요일 아침 6:30 에 집을 떠나먼 길을 운전하셔서 손녀를 한글학교에 데리고 오시고, 한글공부 하는 동안 학교에서 기다리셨다가 공부 끝난 후 손녀가 가고 싶다는 식당에 데리고 가셔서 손녀가 먹고 싶은 점심을 사 주시는 일을 한 주도 거르지 않고 하십니다. 손녀가 공부하기 싫더라도 할아버지 할머니의 정성과 사랑, 또 맛있는 점심 때문에 매주 와서 한글공부를 하겠지요. 다른 부모님들도 생업에 바쁘신데도 시간을 내셔서 아이들에게 ride 주시는 수고 등등 부모님과 조부모님들의 희생과 수고에 대해 많이 감사 드리고 싶습니다.

43 | P a g e

43


한벗 32 호

콩나물 키우기 -한국학교에서 찾아가는 한국인의 정체성

한국어 3 반 (사슴반) 교사 정안젤라 콩나물에 물을 주면 그 물이 모두 빠져나가 아무것도 남는 것이 없는 것 같은데도 쑥쑥 자라는 것을 본다. 우리 아이들이 바로 콩나물과 같은 존재이다. 그저 한 해 동안 토요일마다 만나서 함께 공부하고, 행사에 참여하고 뒤돌아보니 우리 아이들이 어느덧 너무나 많이 성장해 있음을 느낀다. 2010 제 2 회 한글날 기념 백일장, 백일장, 그림이야기 신학기 시작하고 얼마 되지 않아 참여했던 한글날 기념 백일장과 그림이야기 행사에 그림 그릴 도구를 들고 간 아이들. 한글을 만들어 주신 세종대왕에 대한 동영상을 잠깐 본 것만으로도 무언가 모를 한국인의 자부심을 느꼈을 것이다. ‘유네스코가 글자로서는 유일하게 한글을 세계기록 유산으로 지정했고, 인도네시아 찌아찌아 족이 한글을 공식 표기문자로 지정…’ 아직은 이러한 설명을 모두 이해는 못하겠지만 이러한 한글날 기념 행사에서 직접 보고, 듣고, 느끼며 아이들은 자란다. 그 성장력을 절대 과소평가해선 안되리라. 한 학기 동안 새로운 단어, 문어체와 구어체, 보통말과 높임말을 배우며 힘들어하긴 했지만 신기하게도 조금씩, 조금씩 적응해 가는 아이들이 기특하기만 하였다. 제 92 주년 삼일절 기념식 뉴저지에서는 특히나 길게 느껴지는 추운 겨울이 지나갈 무렵, 남부뉴저지 한인회에서 주관한 제 92 주년 삼일절 기념식에서 언니 오빠들의 유관순 연극을 보았고, 모두가 다 함께 만세 삼창을 할 때

44 | P a g e

44


한벗 32 호

엉겁결에 따라 했던 우리 아이들. 지금 당장 그 의미가 어떤 것인지 분명하게 알지는 못하더라도 먼 훗날 아련히 가질 기억 속에 남아 ‘아, 그 때 그 행사가 그런 의미였구나’하고 깨달을 수 있다면 교사로서 중요한 영향력을 끼친 것 아니겠는가. 4 월의 마지막 날 우리 반 민진이의 큰언니 소진이가 ‘나의 꿈 말하기 대회에 나가 대상을 받았다. 언니가 준비하는 내내 옆에서 듣고 보며 동생들이 그 원고를 다 외웠다는 말을 듣고, 본인이 무엇인가를 직접 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이렇게 선배가 곁에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 주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교육적 효과가 있음을 다시한번 알게되었다.

동중부지역협의회 제 20 회 동요대회

계절의 여왕 5 월 그리고 14 일은 한 달 이상 갈고 닦은 노래 실력을 뽐내는 동요대회 했던 날. 어릴 때부터 무용을 좋아했고, 예술고등학교에 무용전공으로 진학하기를 원했던 나는 중학교 3 년 동안 크고 작은 무대경험을 했었다. 이를 통해 나의 내성적 성격이 바뀌었을 뿐 아니라 무대 위에서의 5 분 공연을 위해 거쳐야 했던 피나는 연습 과정을 토대로 강인하게 성장하였다. 다른 학교 친구들 앞에서, 그리고 어른들 앞에서 무대에 서서 공연을 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돈으로 살 수 없는 교육적 효과가 크다는 것을 알았기에, 대회에 나갈 수 있는 최대 인원 여덟 명을 다 채워 한 학교에서 나갈 수 있는 최대 팀 수인 두 팀을 구성하였다. 때로는 한국어 수업을 대신하여 동요 연습으로 혹독하게 한국식(?) 훈련을 받았던 우리 아이들은, 무대에서 그들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한 후 받은 박수 갈채로 뿌듯함을 가졌으리라. 다른 팀들이 부르는 한국의 동요를 들으며

45 | P a g e

45


한벗 32 호

한국인으로서 하나됨을 느꼈을 것이고, 우리나라 동요의 아름다운 곡조와 노랫말에 스며 있는 꿈과 순수함을 배웠으리라. 미국에서 사는 우리 아이들이 이렇게 일 년에 한 번씩 동요대회에 따라 다니기만 해도 우리의 정서를 느끼고 배우지 않겠는가? 대회에서 동상과 장려상으로 두 팀 모두 수상했다는 사실은 우리에겐 덤으로 누린 기분 좋은 선물이었다. 여백의 미 그리고 붓글씨 쓰기

지난 주 5 월 28 일에는 삼일한국학교 정영심 교장선생님께서 우리 학교에 방문하셨다. 재미한국화가회 회장이며 미술교육 전문가이신지라 우리 아이들이 한국의 미를 배울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한지를 나눠주고 붓과 농도가 각각 다른 세 종류의 먹색으로 학교이름과 자기 이름을 써 보았다. 연한 먹색으로 쓴 작품이 마음에 안 들면 중간 먹색으로 다시 쓰고, 마지막으로 진한 먹색으로 작품을 완성하였는데, 아이들의 정성이 들어간 글자 하나 하나가 어우러져 훌륭한 작품이 탄생하는 것을 직접 목격하였다. 선생님은 우리 고유의 작품에는 언제나 여백의 미가 있음을 알려 주셨고, 우리 아이들은 space 라는 의미의 “여백”이라는 단어를 배우고, 외우고, 이를 작품에 적용하였다. 이렇게 올 해도 학교 일정에 맞추어 정신 없이 아이들과 함께하다 보니 나의 콩들이 이젠 쑥쑥 자란 콩나물들이 되어버렸다. 이제 몇 해 더 있으면 콩나무가 되겠지. 이렇게 자라서 다른 열매가 아닌 바로 콩이라는 열매를 맺는다. 우리 아이들이 미국에서 교육받고 성장 하더라도, 한국인으로서의 흔들림 없는 정체성을 가지고 당당하게 살아가기 위해서 우리가 우리 아이들에게 해 줄 수 있는 가장 작은 행동이 바로 아이들 손잡고 한국학교에 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46 | P a g e

46


한벗 32 호

추억

한국어 2 반 (노루반) 교사 류연미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한국학교 1,2 학년 교사로서의 2 년간의 시간이었습니다. 아이들을 키우며 1 주일간 써야 할 나의 모든 에너지를 토요일 수업으로 몽땅 탕진함으로써 주말엔 어김없이 머리도 아프고 목도 쉬고 힘도 빠져서 누울 자리만을 찾았던 시간들...^^ 하지만 그런 날들과 여름방학을 시작하며 그 동안 함께했던 우리 노루반 학생들과의 이별. 장난도 심하고 관심을 받으려 엉뚱한 행동을 일삼던 아이들이지만 누구도 한국학교가 싫다 말하지 않고 매주 등교하며 많은 양의 숙제도 잘해왔고 차츰 한글의 의미를 깨우치며 웃고 때론 꾸중도 들으며 공부하였습니다. 너무도 자랑스럽고 사랑스러웠던 우리 아이들과의 추억이 오래 기억될 것 같습니다. 해맑고 순진한 무공해 우리 노루반 아이들이 앞으로도 계속 한글의 중요성과 동시에 자아도 찾아가며 성장하고 항상 한국인이라는 자긍심으로 행복하게 살아가길 소원합니다.

47 | P a g e

47


한벗 32 호

내 나라 말을 익히고 뿌리를 아는 것

한국어 1 반 (토끼반) 교사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입니다.

토끼반

교사

기쁨, 설렘, 그리고 어떻게 하면 아이들 에게 한글을 조금이나마 더 재미있게 가르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 까지 안고 시작한 한글 학교가 어느덧 끝이 났습니다. 미국에서 교육받고 자라면서 한글을 익히기가 얼마나 힘이 드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민으로서 내 나라말을 익히고 뿌리를 아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를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것이 부모님과 저희 교사들이 해야 할 영원한 숙제인 것 같습니다. 그 동안 열심히 따라와 준 아이들에게도 고맙고 무엇보다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고 지도해주신 부모님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배우는 속도도 다르고 방법도 다르지만 조금씩이나마 발전했기를 바래봅니다.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저 역시 아이들에게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사랑과 해 맑음이 듬뿍 담긴 아이들을 볼 때면 매일 삶에 지쳐 숨가쁘게 뛰고 있는 내 자신을 다시 한번 뒤 돌아보게 만들고 지금 이 시간들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다 시 한 번 일 깨워 주었습니다. 긴 여름방학 안전 하고 건강하게 보내시고 아이들과 짧은 글 이나 동화책을 통해 배운 글들을 복습할 수 있도록 지도해주세요. 다시 한 번 부모님들의 협조와 격려에 감사 드립니다.

48 | P a g e

48


한벗 32 호

토요일에 토요일에 어디 가세요? 가세요? 나는 한국학교에 갑니다. 갑니다.

K 반 (다람쥐반) 교사 이옥주

쨍!쨍! 쨍! 쨍! 쨍쨍쨍쨍쨍~ 해가 뜨는데, 어디 가세요? 나는 유치원에 갑니다. 주룩주룩 주룩주룩 주룩주룩 주룩~ 비가 오는데, 어디 가세요? 나는 유치원에 갑니다. 유치원 노래 중에 이런 노래가 있습니다. 비가 와도, 눈이 와도, 햇님이 쨍쨍 내리쬐어도 유치원에 즐거이 간다는 내용입니다. 한 학기 동안, 비가 오거나 눈이 오거나 바람이 불거나 상관없이 매 주 토요일이면 어김없이 한국학교에 온 토끼반 친구들이 너무나 자랑스럽습니다. 늦잠 좀 자고 싶고, 좀 더 놀고 싶을 나이인데 교실에 와서 초롱초롱 눈망울을 밝히며 앉아 있는 모습이 참으로 사랑스러웠습니다. 한국학교에 오는 것이 싫다고 하면 어쩌나 걱정을 했는데, 감사하게도 친구들 모두가 한국학교가 재미있다고 말했을 때 교사로서의 보람도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한창 손이 많이 가는 친구들이 한 반이다 보니 진도 나가기도 힘들었고, 모든 것을 교사가 챙겨주어야 한다는 것이 어려운 점이었습니다. 태권도복을 갈아 입히기도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다행히 보조교사가 옆에서 많이 도와주어서 수업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어 참 감사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고마움과 감사함을 전합니다. 시청각 교육에 많이 노출된 아이들인지라 집중력도 짧아서 수업 시작 전에 비디오나 디비디를 통해 한글의 자음, 모음을 노래로 익히게 했습니다. 한글에 노출된 빈도가 낮은 친구도 비디오나 디비디를 보여주었을 때 높은 관심과 집중을 보였습니다. 집에서도 인터넷이나 텔레비전을 통해 한글을 접하게 하면 좀 더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 학기 동안 열심히 해 온 친구들의 숙제를 보시면서 칭찬 많이 해 주시고, 방학 동안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한글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세요. 교사이기 이전에 세 아이의 엄마인 저는, 한국학교를 보내기 위해 아이들 숙제를 챙기고 준비물 챙기게 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압니다. 숙제 하기 싫어하는 아이를 달래어서 숙제 시키고, 더 놀고 싶어하는 아이들 얼른 재워서 다음날 한국학교 갈 준비를 시키신 부모님들, 감사를 드립니다. 부모님의 관심과 사랑만큼 아이들의 한국어

49 | P a g e

49


한벗 32 호

실력도 성장한 것 같습니다. 다음학기에도 매 주 금요일은 꼭 숙제를 했는지 점검해주시고, 연필은 넣었는지 준비물은 제대로 있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해 주세요. 이 아이들 때문에 저의 토요일은 바빴지만, 보람 있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방학 동안 잘 쉬시고, 다음 학기 더 좋은 여건과 환경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토요일인데 어디 가세요? 나는 한국학교에 갑니다~~~~~.

50 | P a g e

50


한벗 32 호

꿈을 갖고 즐겁게 뛰어 놀아라

태권도 지도교사 윤기석

영화 Mission 의 ‘가브리엘의 오보에’가 흘러 나오는 가운데 책상다리의 정자세로 앉아서 호흡을 가다듬는다. “자, 여러분의 꿈과 vision 을 생각해 보세요. 나에게 맡겨진 소명이 무엇일까? 여러분의 꿈과 함께 그려보세요” 태권도 시간은 아이들에게는 언제나 맘껏 생기를 발산 할 수 있는 시간이다. 아이들은 체육관에 들어오면서부터 뛰기 시작하고 열을 내기 시작한다. 나는 언제나 아이들에게 균형 잡힌 교육을 하는 것을 염두에 둔다. 마음을 가다듬고 미래의 꿈을 그리는 아이들로 자라나기를 원한다. 건강한 육체와 건전한 정신을 모두 소유한 그런 바른 사람으로 자라나서 사회 곳곳에서 맡겨진 사명을 잘 감당하는 미래의 새싹들로 자라났으면 하는 것이다. 태권도를 통해 자신감을 얻고, 우리 것의 자랑스러움을 알고 꿈을 키워가는 그런 수업시간이 될 수 있다면 지금의 수고는 너무나 값진 것이 될 것 이다. 지금 생각해 보면 지식을 알려주신 선생님보다는 하늘을 보라시며 꿈을 심어주신 선생님이 기억에 남는다. 즐겁게 뛰어 놀고 발차기를 하고 기합을 지르면서 ‘나는, 한국인은, 어디에서 무슨 일이든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는 자신감을 가진 미래의 주역들로 자라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오늘도 수업을 준비한다.

51 | P a g e

51


한벗 32 호

음악의 즐거움 음악교사 이진실

좋은 음악을 들으면 정서 발달에 좋을 뿐만 아니라 청각을 자극해 두뇌발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므로 또 다른 ‘브레인 푸드’라고 할 만 합니다. 보고, 듣고, 만지는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아이들에게 질 좋은 자극을 주면 그게 바로 아이 두뇌에 최상의 음식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 중 음악(소리)은 청각을 자극해 두뇌 및 정서를 발달시켜 주는데, 어린 아이에게 음악은 언어보다 가깝고 친밀해 두뇌 발달을 효과적으로 이끌어 낼 수 있다고 합니다. 이제 새롭게 아이들과 함께 음악 수업을 만들어 갈 생각에 벌써 마음이 설레입니다. 여러가지 방법을 통하여 우리 아이들이 음악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52 | P a g e

52


한벗 32 호

53 | P a g e

53


한벗3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