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u on Google+

약전 골목

조선 후기부터 경상감영(慶尙監營) 안 객사(客舍) 주변에서 개시되어, 일제강점기를 거쳐 광복 후 얼마 동안까지 대구 약전골목 일대에서 봄•가을 두 차례 개시되었다. 대구약령시는 효종 연간에 설치된 것으로 보이며 발생원인은 임진왜란 전후 사회경제적 변화와 화폐의 발달 등을 이유로 들 수 있다. 전통을 지닌 대구약령시는 제2차 세계대전 말기의 가혹한 통제경제하에서도 지속되었으며, 1949년까지 추령시가 개시되기도 하였으나 그것은 유습에 불과하였다. 6•25전쟁을 계기로 약령시는 개시되지 않고 있으며, 지금은 약전골목에서 상설 한약종상으로 그 모습이 바뀌었다. 1978년부터 대구한약협회 등이 대구약령시 부활운동을 벌여 매년 10월 문화의 달 행사 가운데 한 종목으로 약령시를 개설하고 있다.

동성로 약전 골목

1


2

대구골목


약전골목의 중심부

겹겹이 겹쳐진 건물의 풍경과 오래된 약업사의 간판과 건물을 볼 수 있다. 평소 약전골목의 한산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동성로 약전 골목

3


골목 안 가게마다 가지각색의 약재가 가득했는데 그 질감이나 모양이 다양했다. 이런 것들은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모르는 것들이다. 약재들을 확대해 찍음으로 사람들이 보지 못했던 시각을 연출해 주고자 하였다.

4

대구골목


동성로 약전 골목

5


6

대구골목


동성로 약전 골목

7


8

대구골목


동성로 약전 골목

9


10

대구골목


동성로 약전 골목

11


12

대구골목


약전골목 안에는 부산 동래포에서 한양까지 걸어 열나흘 정도 걸리는 과거 길로 유명한 영남대로가 있는데 이 길에는 당시의 풍경을 그려놓은 벽화가 있다. 이 사진을 찍으면서 우리는 과거를 잊지 않고 기억하기 위해서 기록을 남겨두고 다시 그곳을 살아간다는 생각이 들었다.

동성로 약전 골목

13


14

대구골목


동성로 약전 골목

15


골목의 느낌

한산한 분위기의, 아니 어쩌면 썰렁하다고 느낀 것이 이 골목의 첫인상이었다. 하지만 두 번, 세 번 오다 보면서 구경 오는 사람과 약재를 사러오기 위해 찾는 사람이 많은 것이 보였고, 간간이 잔잔한 한약냄새가 풍기고 옛날 건물이 많은 이 골목이 대구 한편에 자리하고 있다는 것에 왠지 모를 정감이 갔다.

16

대구골목


레이아웃 약전